만 5세가 넘어서도 이불 위에 지도를 그려요, 야뇨증 



  • 야뇨증이란?


아이들은 성장하면서 대개 30개월쯤이면 소변을 보고 싶다는 의사표시를 하기 시작하고, 세 살이면 혼자 화장실에 갈 수 있어요. 만 5세 이후 아이들 대다수는 소변을 가릴 수 있어요. 하지만 5세가 넘어서도 낮에는 소변을 잘 가리다가 밤에 잠을 자면서 소변을 보는 아이들이 있어요. 만 5세가 넘어가는 아이가 밤에 소변을 가리지 못하는 경우를 야뇨증이라고 불러요. 

야뇨증은 생각보다 흔한 증상으로, 5세 경 어린이의 약 15%, 초등학교에 들어가는 만 7세 경 어린이의 약 10% 정도가 야뇨증을 겪고 있어요. 야뇨증은 여자아이보다 남자아이에게서 3~4배 정도 더 흔해요. 부모가 어릴 때 야뇨증이 있었다면 아이에게도 야뇨증이 나타날 가능성이 커져요.


  • 야뇨증의 원인


야뇨증의 원인은 다양해요. 낮에는 소변을 잘 가리는데 밤에만 야뇨증을 보인다면 방광의 용적이 정상보다 작을 수도 있어요. 방광의 크기가 다른 아이들보다 작으면 밤에 만들어진 소변을 방광에 다 보관하기가 어려워서 이불에 소변을 보게 돼요. 선천적으로 방광의 크기가 작을 수도 있지만, 소변이나 대변을 참는 습관 때문에 방광 벽이 두꺼워지고 예민해져 있을 수도 있어요. 평소에 밤에 소변을 잘 가리던 아이도 동생이 생기거나, 새로운 유치원에 들어가는 등 스트레스 상황에서는 밤에 이불에 소변을 볼 수 있어요. 스트레스로 인한 야뇨증은 보통 수개월 내에는 해결돼요. 다른 질환이 야뇨증의 원인이 될 수도 있어요. 심한 변비나 요로감염, 드물지만 1형 당뇨병에서도 야뇨증이 나타날 수 있어요. 


  • 야뇨증의 진단


야뇨증으로 병원을 방문하면 배뇨와 관련된 여러 가지 사항들을 조사하면서 방광과 요도에 기능적, 구조적 이상이 있는지 확인해요. 야뇨증을 일으킬 수 있는 이분척추 등의 다른 질환은 없는지도 확인해요. 물을 먹는 시간과 소변보는 양, 시간을 기록하는 배뇨일지도 진단과 치료에 도움이 돼요. 


  • 야뇨증의 치료


다섯 살이 지나서도 계속 밤에 소변을 본다면 소아비뇨의학과를 방문해서 진료를 받아보는 것이 좋아요. 야뇨증의 치료 방법으로는 생활 습관 교정, 방광요법, 약물치료를 꼽을 수 있어요. 야뇨증이 있는 아이는 저녁 식사 때부터는 물이나 음료수, 과일처럼 수분이 많은 음식은 많이 먹지 말고, 자기 전에는 반드시 화장실에 다녀오는 습관을 들이는 것이 좋아요. 방광 기능에 이상이 있거나 미성숙해서 밤에 소변을 보는 아이들은 계획에 따라 규칙적으로 물을 먹고 소변을 보는 방광요법으로 방광의 용적을 넓혀주면 야뇨증 치료 효과를 볼 수 있어요. 방광 용적을 늘려주고 수면의 깊이를 조절해주는 약물, 밤 동안 소변량을 줄여주는 항이뇨호르몬 등의 약물치료도 야뇨증의 증상을 조절해줄 수 있어요. 하지만 약물은 야뇨증을 완치시키는 방법은 아니라서 약물로 증상을 조절하면서 다른 치료 방법을 병행하는 것이 좋아요. 


  • 주의사항


야뇨증이 있는 아이를 야단치거나 벌을 주는 것은 바람직한 방법이 아니에요. 밤에 소변을 가리는 것은 아이 마음대로 조절할 수 있는 일이 아니고, 아이도 이미 수치심이나 열등감을 느끼고 있을 수 있어요. 아이를 혼내는 대신에, 아이 잠자리 옆에 갈아입을 수 있는 옷을 준비해주고 밤에 소변을 보지 않은 날에는 충분히 칭찬해주세요. 아이가 밤에 소변을 가리지 못한다고 해서 지나치게 걱정할 필요는 없지만, 기질적인 문제가 있지 않은지 확인하기 위해서는 소아비뇨의학과 진료를 받는 것이 좋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