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나치게 깔끔한 당신, 혹시 강박장애?



  • 강박장애란?


서랍장 속 옷도, 욕실 수건도 반듯반듯 각 잡아서 정리하지 않으면 견디지 못하는 당신. 까다로운 완벽주의자인 척하고 있지만, 사실은 그렇게 해놓지 않으면 불안하고 못 견뎌서 스스로 괴로워서 하고 있지는 않나요?

강박장애는 강박적 사고, 강박행동을 특징으로 하는 정신질환을 말해요. 강박사고란, 원치 않는데도 반복적으로 떠오르는 생각이에요. 강박사고로 인해 생긴 불안을 감소시키기 위해 반복적인 행동을 하는데 이것이 강박행동이지요. 


  • 강박장애의 형태


강박장애는 여러 가지 형태로 나타나는데요. 대표적인 증상 몇 가지 말해 볼게요.

1. 더러운 것에 오염되는 것을 두려워하고 이를 제거하려고 하는 오염-청결 강박행동 (예: 다른 사람이 보기에 깨끗한 옷을 몇 번이고 다시 세탁, 샤워를 몇 시간씩 함)

2. 어떠한 행동을 했는지 의심하고 그것을 반복적으로 확인하는 확인 강박행동 (예: 가스는 끄고 나왔는지, 수도는 잠갔는지 계속 의심되어 확인함)

3. 마음을 정하지 못하고 행동을 반복하는 반복 행동 (예: 흔히 결정장애라고 하는 증상을 떠올려보면 돼요.)

4. 물건을 반드시 제자리에 놓고 배열 상태를 정돈하는 정렬 행동

5. 물건을 버리지 못하고 모아두는 행동

6. 어떠한 행동을 하지 않아도 특정한 생각을 반복적으로 하는 행동 (예: 건강염려 혹은 성적이거나 공격적인 내용, 종교적인 생각들이 내 의지와 상관없이 끊임없이 떠오름)


어떤가요, 나랑 비슷한 증상이 있지는 않은가요? 비슷한 증상이 있더라도 정도에 따라서 강박증이 아니고 강박성 성격장애일 수 있어요. 사실 어느 정도의 강박은 누구에게나 있어요. 언젠간 쓸 거 같아 물건을 버리지 못하고 계속 모으는 사람, 정리 정돈을 심하게 하는 사람, 정해진 규칙대로 하지 않으면 못 견디는 사람 등 주변에서 꽤 많이 보이지요. 강박적 성격장애는 특정한 강박이 성격으로 굳어진 것이고, 강박장애는 말 그대로 뇌에 문제가 생겨 발생한 질환이라고 보면 돼요. 강박장애 환자들은 스스로 자신의 행동이 지나치거나 불합리하다고 생각하고, 멈추고 싶어 하지만 스스로 멈추는 것을 어려워하고 그로 인해 힘들어해요. 여러 형태의 강박사고나 강박행동 때문에 하루에 한 시간 이상을 소모하게 되고, 이 때문에 일상생활, 직업 유지, 대인관계에 현저한 어려움을 겪게 되는 경우 강박장애를 의심해 볼 수 있어요. 


  • 강박장애의 치료


이럴 경우, 병원을 찾아가 전문가와 직접 상담하고 약물치료, 인지행동치료를 통해 치료하면 돼요. 흔히 사용하는 약물은 세로토닌 재흡수억제제(SSRI, Selective Serotonin Reuptake inhibitor)로, 대게 약물 복용 시작 후 4~6주 정도 지나면 효과가 나타납니다. 그러나 약의 종류가 다양하고, 개인마다 약물에 대한 반응과 부작용이 달라서 전문가와 상의해서 꾸준히 치료를 지속하는 게 중요해요. 인지행동치료는 주로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 ‘노출-반응제어 기법’을 사용하여 강박 증상을 다뤄나가는 법을 익히게 돼요. 자신의 잘못된 생각의 근원을 찾아 건강한 생각으로 변화하고 행동도 바꾸게 되죠. 


혹시 강박증을 겪고 있다면 방치하지 말고, 전문적인 치료를 통해 강박증에서 벗어나, 삶의 여유를 찾길 바라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