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깨가 아파서 움직일 수가 없어요, 유착성 관절낭염(동결견) 



  • 유착성 관절낭염(동결견)이란?

유착성 관절낭염은 특별한 원인 없이도 어깨에 심한 통증이 생기면서, 어깨의 운동 범위에도 제한이 생기는 질환이에요. 어깨가 굳어져서 움직이지 못한다고 해서 동결견(Frozen shoulder)이라고 부르기도 해요. 유착성 관절낭염은 40~60대에게서 잘 생기지만, 더 젊은 나이의 사람에게도 생길 수 있어요. 유착성 관절낭염이나 동결견이라는 이름보다는 오십견이라는 이름이 더 익숙할지도 모르지만, 옳은 표현은 아니에요.


  • 유착성 관절낭염의 위험 요인


어깨 관절은 관절낭이라고 부르는 주머니로 쌓여 있어요. 이 관절낭에 염증이 생기면 관절낭이 두꺼워지면서 쪼그라들고, 주변 조직과 유착되는 것이 유착성 관절낭염이에요. 유착성 관절낭염의 원인은 아직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았어요. 하지만 나이와 밀접한 관계가 있어서, 50대 전후의 사람에게서 가장 많이 생겨요. 또 당뇨병이나 갑상선 질환을 앓고 있는 사람은 유착성 관절낭염이 생길 위험성이 다른 사람들보다 커요. 어깨를 다친 이후, 어깨 관절을 오랫동안 고정하고 움직이지 않은 경우에도 유착성 관절낭염이 생길 수 있어요. 


  • 유착성 관절낭염의 증상


유착성 관절낭염의 대표적인 증상은 어깨 결림과 통증이에요. 통증과 함께 어깨를 움직이기 어려워지고 움직일 수 있는 범위도 줄어들어요. 팔을 등 뒤로 돌려서 등을 긁거나 지퍼를 올리기도 어려워져요. 유착성 관절낭염은 3단계로 진행하는 경향이 있어요. 

  • 동통기: 어깨의 통증이 시작되고, 점점 증가하는 시기예요. 특히 밤에 통증이 심하고, 통증이 심하면 아픈 어깨 쪽으로 누워서 자는 것도 어려워져요.
  • 동결기: 어깨를 움직일 때마다 통증이 계속되면서 스스로 어깨를 잘 움직이지 않게 돼요. 어깨를 움직이기가 어렵고, 일상생활에도 제약이 생겨요. 
  • 해리기: 어깨 통증이 줄어들고, 어깨를 움직일 수 있는 범위도 늘어나요. 증상은 호전되지만, 어깨를 움직이기 어려운 증상이 남기도 해요.


  • 유착성 관절낭염의 진단


유착성 관절낭염을 진단하기 위해서는 어깨 통증이 다른 질환 때문은 아닌지 확인해야 해요. 통증의 원인이 될 수 있는 외상이 있었는지, X선 사진으로 뼈나 관절에 다른 이상은 없는지 확인해요. 통증이나 어깨를 움직이는 양상도 관찰해요. 다른 질환과 유착성 관절낭염을 감별하기 위해서 초음파나 MRI 등의 검사가 필요하기도 해요.


  • 유착성 관절낭염의 치료


유착성 관절낭염을 치료할 때는 의사의 처방에 따라 꾸준히 어깨 운동을 하는 것이 중요해요. 따뜻한 찜질 후에 어깨를 움직이면서 관절이 움직이는 범위가 좁아지지 않도록 유지하는 것이 좋아요. 어깨 통증이 심할 때는 먹는 소염진통제나 근이완제를 사용하거나 어깨에 주사 치료를 받기도 해요. 치료에도 증상이 좋아지지 않을 때는 생리식염수를 주입해서 관절낭을 늘려주는 시술이나 신경 차단술, 또는 수술을 고려하기도 해요.


  • 주의사항


중년 이상의 사람에게서 어깨 통증이 생기면 오십견이겠거니, 시간이 지나면 좋아지겠거니 하는 생각으로 다소 늦게 병원을 찾게 될 때가 많아요. 하지만 어깨 통증은 회전근개증후군이나 석회화건염처럼 다른 질환들에서도 나타날 수 있고, 의사가 아니면 정확한 감별이 어려워요. 오십견도 병원에 빨리 방문해서 적절한 치료를 받으면 증상이 쉽게 가벼워지고 회복 속도도 빨라져요. 어깨 통증이 있을 때는 나이 탓이겠거니 라는 생각보다는, 병원을 방문해서 정확한 진단과 함께 치료를 시작하는 것이 좋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