턱이 퉁퉁 부었어요, 타액선염(침샘염)



  • 타액선염(침샘염)이란?


입에서 분비되는 침은 소화를 도와주고 입속을 깨끗하게 유지하는 역할을 해요. 침을 분비하는 곳을 타액선(침샘)이라고 해요. 얼굴에는 귀 아래(이하선), 혀 아래(설하선), 턱 아래(악하선)에 큰 침샘이 있어요. 이 외에도 작은 침샘들이 많이 있어요. 이런 침샘이 감염되어서 염증이 발생하는 것을 타액선염(침샘염)이라고 해요. 


  • 타액선염의 원인

타액선염은 주로 바이러스나 세균에 감염되면서 생겨요. 귀 아래 이하선을 감염시키는 질환이 유행성 이하선염, 다른 말로 볼거리예요. 타액선염은 수술을 받고 쇠약해져 있거나 만성 질환이 있는 사람, 면역력이 떨어진 사람, 탈수가 심한 사람에게 잘 생겨요. 침샘에 칼슘이 쌓이면서 돌이 되는 타석이 생기면 침샘이 막혀서 염증이 생기기도 해요. 자가면역질환으로 침 분비가 잘되지 않고 염증이 반복되거나, 얼굴에 방사선 치료를 받았을 때도 타액선염이 생길 수 있어요. 


  • 타액선염의 증상


타액선염이 생기면 염증이 생긴 침샘 주변 부위가 단단하게 붓고 열이 나요. 갑작스러운 통증이 시작되는데, 입을 벌리거나 음식을 씹을 때 더 아파요. 침 분비가 줄어들어서 입이 말라요. 감염이 심해지면 침샘에 고름이 고이기도 해요. 


  • 타액선염의 진단과 치료


부어오른 침샘의 위치와 양상, 환자가 느끼는 증상을 확인하면 타액선염을 진단할 수 있어요. 침샘에서 나오는 삼출물로 배양검사를 하면, 원인이 되는 세균을 확인해서 적절한 항생제를 사용하는 데 도움이 돼요. CT나 MRI 같은 영상 검사로 침샘과 주변 조직의 상태를 확인하기도 해요. 

세균감염으로 생긴 타액선염은 원인이 되는 균에 맞는 항생제를 사용해서 치료해요. 항생제 사용과 함께, 증상이 좋아질 때까지 수분을 충분히 섭취하면서 휴식을 취하는 것이 중요해요. 침샘에 고름이 차 있다면 배액 해서 고름을 빼내 주는 치료가 도움이 돼요. 타석 때문에 타액선염이 생기고 자꾸 재발한다면 타석을 제거하는 수술을 하기도 해요. 

면역력이 저하된 사람은 타액선염을 치료하지 않았을 때 다른 장기로 감염이 번질 수 있어서 주의해야 해요. 


타액선염을 예방하는 특별한 방법은 알려지지 않아요. 하지만 평소 수분 섭취를 충분히 하고 구강을 청결하게 유지하는 생활 습관은 도움이 될 수 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