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신경이 손상되면서 시야가 점점 줄어들어요, 녹내장



  • 녹내장이란?


녹내장은 시신경이 손상되면서 시야에 문제가 생기는 질환이에요. 눈 안에는 혈관이 없는 각막과 수정체에 영양분을 공급하는 방수라는 소량의 액체가 들어있어요. 그런데 이 방수가 흐르는 출구가 좁아지거나 아예 막히면 방수가 배출되지 못해서 눈의 압력인 안압이 올라가요. 안압이 올라가면 압력에 약한 시신경이 손상을 입으면서 녹내장의 증상이 나타나요. 하지만 우리나라에서는 안압이 정상 범위 안에 있어도 녹내장성 시신경 손상을 보이는 ‘정상안압녹내장’ 환자가 더 많아요. 

  • 녹내장의 분류

녹내장은 크게 두 가지 종류로 나눌 수 있어요. 원발 개방각 녹내장은 방수가 배출되는 곳이 열려있는 녹내장이에요. 시신경이 천천히 손상되기 때문에 자각증상이 거의 없고, 조기에 발견하기도 어려워요. 시야가 좁아진 것을 깨닫고 병원에 왔을 때는 이미 시신경이 많이 손상된 경우가 많아요. 폐쇄각 녹내장은 방수가 배출되는 곳이 막혀있는 녹내장이에요. 만성이라면 증상이 천천히 나타나지만, 급성 폐쇄각 녹내장은 안압이 갑자기 올라가면서 심한 통증이나 시력 저하, 두통이 함께 나타나요. 홍채염이나 외상, 스테로이드 사용이 원인이 되어서 생기는 속발성 녹내장도 있어요. 

태어난 지 3년 이내에 생기는 선천 녹내장도 있어요. 다른 아이들보다 눈부심을 심하게 느끼고 눈물을 많이 흘려요. 눈을 잘 뜨지 못하거나 눈꺼풀이 떨리기도 해요. 치료하지 않으면 실명의 위험이 커서 잘 관찰해야 해요. 


  • 녹내장의 위험 요인


높아진 안압이 시신경에 손상을 준다는 것 외에도, 녹내장이 발생하는 데는 다른 여러 요소도 있을 것으로 생각되지만 아직 정확하게 밝혀지지는 않았어요. 하지만 나이가 많은 사람, 녹내장을 앓는 가족이 있는 사람, 당뇨나 고혈압 같은 전신 질환이 있는 사람, 고도 근시가 있는 사람은 다른 사람보다 녹내장의 위험이 커요.


  • 녹내장의 진단


녹내장을 진단하기 위해서는 안압 검사가 필요해요. 안압을 측정해서 정상보다 높은지, 두 눈의 안압 차이가 있는지 확인해요. 검안경으로 눈 안쪽을 확인하고, 시신경을 확인해요. 시신경의 기능을 알아보기 위해 시야 검사도 필요해요. 전방각경이라는 렌즈를 사용하면 방수가 흐르는 길이 막혀있는지 직접 확인할 수 있어요. 


  • 녹내장의 치료


한 번 손상된 시신경은 다시 회복시키는 효과적인 방법이 없어서, 녹내장은 조기에 발견하는 것이 중요해요. 녹내장이 나빠지는 것을 막는 가장 중요한 방법은 안압을 낮추는 거예요. 정상 안압의 기준은 있지만, 정상 안압에서도 시신경 손상이 있다면 안압을 더 낮춰야 해요. 안압을 낮추는 안약을 사용해도 안압이 잘 조절되지 않거나 약을 사용하기 어렵다면 레이저 치료나 수술이 필요해요. 레이저 치료나 수술도 안압을 조절하는 방법이고, 녹내장을 좋아지게 하기는 어려워요. 


  • 녹내장의 조기 발견

녹내장을 예방할 수 있는 확실한 방법은 없어요. 그래서 조기에 발견하는 것이 중요해요. 만 40세 이상은 1년에 한 번씩은 안과 검진을 받는 것이 좋아요. 녹내장을 앓는 가족이 있거나 전신 질환이 있는 사람은 그 전이라도 주기적으로 안과 검진을 받는 것이 좋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