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기검진이 중요해요, 난소낭종



  • 난소낭종이란?


난소는 여성의 자궁 양옆에 붙어있는 아몬드 크기 정도의 기관이에요. 난소에는 난포라고 부르는 주머니가 매달 생기는데, 이 난포에서 여성호르몬과 난자가 생성돼요. 그런데 이 난포가 혹으로 변하는 경우가 있어요. 난소낭종은 난소에 생긴 이 혹을 말해요. 대부분 악성(암)은 아니지만, 크기가 커지면 문제가 돼요.

  • 난소낭종의 종류 


난소낭종은 크게 두 가지 종류로 나눌 수 있어요. 기능성 낭종(물혹)은 난포가 제대로 성숙하지 못하고 난자를 배출하지 못한 채로 계속 자랄 때 생겨요. 난포성 낭종은 배란이 된 후에도 난포가 혹처럼 남아있는 것을 말해요. 기능성 낭종과 난포성 낭종은 대부분 몇 주 내에 자연스럽게 사라져요. 이 외에도 난소에는 자궁내막 세포가 자라는 자궁내막종, 다른 조직을 포함하고 있는 기형종, 악성 종양인 난소암도 혹처럼 자랄 수 있어요. 


  • 난소낭종의 증상 


난소는 골반 안에 들어있는데, 주변 공간이 넉넉해서 낭종이 어느 정도 크게 자라기 전까지는 아무런 증상이 없는 경우가 많아요. 증상이 있는 경우는 골반에 통증이 있거나, 부정출혈이 보이는 경우가 흔해요. 아랫배가 묵직하게 느껴지기도 하고, 성교나 생리 중에 통증이 있기도 해요. 낭종의 크기가 많이 커져서 방광을 누르면 소변이 자주 마렵기도 해요. 

난소낭종 때문에 합병증이 생기기도 해요. 난소 염전은 난소가 꼬이는 것을 말하는데, 낭종이 커져서 혹과 난소가 배 안에서 움직이다가 위치가 바뀌면서 꼬이게 돼요. 난소 염전이 생기면 갑자기 심한 복통, 구토가 생기는데, 수술이 필요하기도 해요. 심하게 움직이면서 낭종이 배 안에서 터지면 출혈과 복통을 일으키기도 해요. 


  • 난소낭종의 진단 


증상이 없는 난소낭종은 산부인과 정기검진 중에 발견되기도 해요. 난소낭종으로 의심되는 증상이 있다면 내진과 함께 골반 초음파로 낭종을 확인해요. 혈액으로 난소암의 종양표지자인 CA-125가 상승했는지도 확인해요. 복강경 수술을 통해 배에 직접 관을 통해 카메라를 넣고 낭종을 확인하기도 해요. 


  • 난소낭종의 치료


난소낭종이 작고 증상이 없으면 수 개월간 주기적으로 확인하면서 자연스럽게 사라지는지 확인해요. 기능성 낭종은 의사의 처방에 따라 경구피임약을 복용하는 것이 도움이 되기도 해요. 낭종이 점점 커지거나 처음부터 너무 큰 경우, 증상이 있는 경우에는 수술로 제거해요.


난소낭종은 어느 정도 커지기 전까지는 증상이 없어서, 주기적으로 산부인과 검진을 받는 것이 난소낭종을 조기에 발견할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이에요. 생리 주기나 생리량에 변화가 있다면 조기에 산부인과를 찾아서 진료를 받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