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 역사와 앞서가는 진료

세브란스 어린이병원 소아외과는 1961년에 한국인 최초로 미국에서 정규 소아외과 수련 과정을 마친 이세순 교수가 귀국 후 세브란스병원에서 소아외과 진료를 시작한 것을 효시로 하며, 그 후 황의호 교수가 이어 받아 1975년에는 독립된 소아외과 진료를 개설하여 현재 세브란스 어린이 병원 소아외과 역사가 시작되었습니다. 지금까지 많은 소아외과 의사들을 배출하여 우리나라 소아외과 발전의 근간이 되었으며, 희귀 난치 환자들의 성공적인 치료에도 크게 기여하고 있다고 자부합니다.

현재는 연간 약 1,300례에 가까운 수술을 시행하고 있으며, 직장항문기형, 식도폐쇄증, 소장폐쇄증, 선천성 거대결장증, 선천성 횡격막 탈장, 담도폐쇄증 등 신생아에서 발견되는 선천성 기형의 치료 및 소아의 배변장애, 악성 고형 종양 등에 대한 진료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또한 소아에서 흔히 발견되는 서혜부 탈장은 입원 없이 당일 수술로 시행하고 있으며, 최근에는 복강경 수술로 서혜부 탈장 수술을 시행하고 있습니다. 이 외에도 진단에서부터 치료, 재활까지 여러 임상과와 연계해 진료가 이루어지는 여러가지 특수 클리닉을 운영하고 있으며, 다빈치 로봇수술, 소아 장기 이식 등 최첨단의 진료에도 앞서가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