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작스러운 상복부 통증, 담낭염 



  • 담낭염이란?

담낭은 간 아래쪽에 있는 주머니 모양의 기관으로, 지방 소화를 도와주는 담즙을 농축하고 저장하는 곳이에요. 담즙은 간에서 만들어져서 담낭에 모인 뒤, 담관을 타고 내려가 십이지장으로 분비돼요. 이런 담낭에 염증이 생긴 것을 담낭염(쓸개염)이라고 불러요. 담낭염은 대부분 담낭에 돌이 생기는 담석증 때문에 생기지만, 종양이나 다른 질환이 원인이 될 수도 있어요.


  • 담낭염의 증상


담낭염은 급성 담낭염과 만성 담낭염으로 나눌 수 있어요. 급성 담낭염은 갑자기 시작되는 심한 상복부 통증이 특징이에요. 통증은 우측 상복부에서 시작해서 오른쪽 등, 날개뼈 쪽으로 퍼져나가는데, 이 통증을 담도산통이라고 불러요. 통증과 함께 구역질, 구토, 메스꺼운 느낌, 발열이 나타나기도 해요. 드물게는 피부와 눈이 노랗게 변하는 황달이 나타날 수도 있어요. 급성 담낭염의 증상은 주로 식사 후, 특히 과식하거나 지방이 많은 식사를 했을 때 더 심하게 나타날 수 있어요.

만성 담낭염은 담낭에 장기간 지속된 염증을 말해요. 주로 담석 때문에 담낭이 반복적으로 자극을 받으면서 담낭에 염증이 생기고 담낭 벽이 두꺼워져요. 보통은 급성 담낭염처럼 심한 통증이나 발열은 없지만, 갑자기 급성 담낭염으로 진행하면서 통증이 나타나기도 해요. 

  • 담낭염의 원인


급성 담낭염의 원인은 대부분 담낭에 생긴 돌인 담석이에요. 주로 담석이 담낭 입구를 막으면서 담즙이 빠져나오지 못하게 되고, 담낭이 붓고 고여있는 담즙에 세균이 감염되면서 담낭염이 생겨요. 이 외에도 종양이나 바이러스 감염, 외상이나 담관 자체의 문제로 담낭염이 생기기도 해요. 


  • 담낭염의 진단


진단을 위해서는 우선 복통이 나타나는 위치나 양상을 확인하고, 혈액검사로 감염을 시사하는 소견이 있는지도 확인해요. 복부 초음파 검사로는 담낭 벽의 상태와 담석의 여부를 확인할 수 있어요. 담낭염과 증상이 유사한 다른 질환을 감별하기 위해서는 CT나 MRI 등의 추가적인 검사를 활용하기도 해요.


  • 담낭염의 치료


담낭염의 증상이 나타났을 때는 우선 담낭을 쉬게 해주기 위해 금식하면서 정맥주사로 수분을 보충해요. 통증이 심할 때는 진통제로 통증을 조절해요. 감염을 억제하기 위한 항생제 치료도 필요해요. 내시경적 역행성 췌담관 조영술(ERCP)을 통해서 내시경으로 담낭염의 원인이 담석을 제거하기도 해요. 내과적인 치료에도 담낭염이 호전되지 않거나 증상이 반복될 때는 수술로 담낭을 제거하는 담낭 제거술을 고려하게 돼요. 담낭 제거술은 보통 배에 작은 구멍을 뚫고 수술 기구를 삽입하는 복강경으로 진행하지만, 복강경 수술이 어려울 때는 개복이 필요해요.


  • 주의사항


담낭염을 적절하게 치료하지 않았을 때는 담낭 농양이나 천공, 복막염이나 패혈증 같은 합병증이 발생할 수 있어서 주의가 필요해요. 담낭염의 원인이 되는 담석이 생기는 것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지방이 많거나 튀긴 음식 대신에 식이섬유가 풍부한 음식을 선택하는 것이 도움이 돼요. 과체중이라면 체중감량도 필요하지만, 급격한 체중감량과 금식은 오히려 담석의 원인이 될 수 있어서 주의해야 해요.